Close

+82 2 3667 2653 imageframe@hanmail.net

U.47 1

U.47 1

스캐퍼 플로우의 황소,제니슨 발사 카니오 전쟁만화

  • 마크 제니슨

  • 20,000원

[책소개]

제니슨, 발사, 카니오의 전쟁만화 『U 47』 제1권 《스캐퍼 플로우의 황소》. 2차대전 당시 사용되었던 U보트, U-47이 보여줬던 행보를 따라 구성하여 대서양 전투를 그린 만화이다. 해수면 위와 아래를 오가며 은밀하지만 격동적인 바다 속 전투현장을 생생하게 그리고 있고, 영국ㆍ프랑스ㆍ독일을 망라한 그 시대 사람들의 생활과 전장에 투입되기 전 긴장감, 칼 되니츠 제독의 U보트 함대사령부와 그 배경이 되는 프랑스에 대한 세밀한 묘사를 보여준다.

[저자소개]

저자 : 마크 제니슨
저자 마크 제니슨은 미국 일리노이 출신. 어려서부터 공항 근처에서 자라 항공기에 관심이 많았다. 대학에서 연극과 러시아 문학을 전공한 후 프랑스로 이주하여 밀리터리 만화 시나리오 작가로 데뷔했다. 철저한 고증에 근거하여 시나리오를 쓰는 작가로 정평이 났다. 주요 작품으로 「노르망디-니에멘 전투비행중대」, 「U-47」 등이 있다.

그림 : 니콜라 카니오 (작화)
작화자 니콜라 카니오는 본명은 케퐁(KEPON). 프랑스 북동부 샤를르빌 출신으로, 투르꼬앙에서 조형 예술을 전공했다. 팝뮤직과 일렉트릭 뮤직을 회화에 접목하는 작업을 한 후, 그래픽 디자이너로 일하다가 만화가로 옮겨왔다. 작품으로 「천사의 비행」, 「66 전단」, 「U-47」 등이 있다.

[출판사 서평]

세계최강 영국 해군의 심장에 비수를 꽂다!
바다 속 이리떼들의 이야기, 이제 시작!

철저한 고증아래 그려진 대서양 전투의 실체

[U-47] 2차대전의 유명한 U보트 에이스, 귄터 프린이 지휘했던 잠수함의 이름이다. 이 만화는 바로 U-47이 보여줬던 행보를 따르는 구성을 통해 생생한 대서양 전투를 보여주고 있다. 철저한 고증에 근거하여 밀리터리 만화의 시나리오를 쓰기로 정평이 난 마크 제니슨과 그 시나리오의 고증에 부합하는 만화를 그려내는 니콜라 카니오와 제라르도 발사의 그림을 통해 해수면 위와 아래를 오가며 은밀하지만 격동적인 바다 속 전투현장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물론, 영국/프랑스/독일을 망라한 그 시대 사람들의 생활과 전장에 투입되기 전 긴장감, 칼 되니츠 제독의 U보트 함대사령부와 그 배경이 되는 프랑스에 대한 묘사 또한 일품이다.

* 등장인물

– 귄터 프린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 유-보트 에이스로, U-47의 함장이다. 대담하면서도 성실한 성격의 인물. 대전 초기 영국 본국함대 모항 스캐퍼플로에 대한 과감한 기습작전을 성공시킴으로써 독일 유-보트 전대의 명성을 떨쳤다.

– 월터스 함장
영국 구축함 HMS. 버레이셔스의 함장으로, U-47의 기습공격에 격침당한 전함 로열 오크에서 아들을 잃었다. 이후 호송함대 호위를 하며 복수를 다짐, U-47을 격침시키기 위해 사력을 다한다.

– 부함장 뮐러 대위
U-47의 부함장으로 프린에게 유-보트에 대한 것을 배우고 있으며, 전투 중 부상으로 쓰러진 함장 프린을 대신하여 침착한 지휘를 통해 U-47을 생존시킨다.

– 칼 되니츠 제독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 유-보트 함대 사령관으로, 훗날 독일해군 사령관이 된다. 부하 하나하나를 아끼지만 작전에도 최선을 다하는 지휘관. 자신의 지휘권에 SS가 개입하려는 것을 불쾌하게 생각한다.

– SS 바인 대령
독일 SS의 대령으로, 유-보트 함대사령부 주변에서 방첩활동을 하며 프랑스 레지스탕스와 영국 함대의 접촉을 추적, 조사하며 그러기 위해서 유-보트 함대에 대한 감시도 병행하고 있다.

– 레지스탕스들
프랑스 레지스탕스들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독일 유-보트 작전에 대한 정보를 획득하여 영국 해군에게 넘겨 프랑스가 해방되는 날을 앞당기기 위해 노력한다.

* 복수자가 왔다!

1차 세계대전 당시 세계 2위의 대양해군이었던 독일 제국 대양함대가 패전 직후 영국 본국함대 모항인 스캐퍼플로에서 극단적인 자침을 통해 한순간에 소멸!

그 복수를 위해 최고의 함장 귄터 프린이 대담하게 나섰다! 당대최강의 해군인 영국의, 그것도 영국 본국함대의 모항인 스캐퍼플로의 한복판이라는, 그야말로 호랑이의 아가리 속으로 당당히 머리를 들이민 독일의 U보트가 올린 전과는?

그리고 경악할 만한 성과를 올린 후에 그들이 가는 행보, 격동하는 대서양과 함대사령부를 오가는 전쟁이 이제 시작된다.

* 긴박한 대(對)잠수함전!

작다고 단지 들러리일까?
누구보다 큰 역할을 한 자들이 여기 있다. 독일과 싸우는 5천만 영국 국민들의 생존을 위하여 묵묵히 죽음의 항로를 항해한 영국의 호송선단과 영국을 패배시키기 위해 그 호송선단을 공격하는 독일 유-보트들. 그리고 그 유-보트들로부터 호송선단을 지키기 위해 목숨까지 걸었던 영국의 구축함들의 쫓고 쫓기는 전투! 그것이 단지 들러리일까?
U-47을 통해 다른 책을 통해서 우리가 볼 수 없었던, 단지 유명한 잠수함 영화 [Das Boot]에서나 볼 수 있었던 숨 막히는 잠수함과 구축함의 추격전, 그 정적이면서 긴장감 넘치는 장면들을 치밀한 고증 속에 그려냈다.
첫 권부터 보여주는 긴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