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82 2 3667 2653 imageframe@hanmail.net

브레이크 에이지 3

브레이크 에이지 3

감성을 아우르는 메카닉의 향수!

  • 바토 치메이

  • 12,000원

[책소개]

감성을 아우르는 메카닉의 향수!
브레이크 에이지- 그 전설이 다시 돌아온다

“더 이상 나에게는 그럴 미래가 없다-”
통신대전형 비디오게임 [데인저 플래닛 Ⅲ]에 흠뻑 빠져든 탑 파일럿 키리오와 사이리는 연인이자 최고의 라이벌! 새롭게 드러나는 과거 속에서 그들의 오랜 인연이 밝혀진다. 그리고 새로운 V.P.의 위협과 함께 뜻밖의 인물이 등장한다. 김완의 번역으로 새롭게 만나는 명작의 감동!

시대를 앞서 탄생한 걸작을 다시 만나다

[브레이크 에이지]는 1992년 10월부터 1999년 2월까지 일본에서 연재되었으며, 한국에선 [월간 게임 매거진]을 통해 1994년 11월호에 소개되어 큰 화제를 모았다. 덕분에 지금까지도 기억하며 한국어판 발매를 손꼽아 기다려온 마니아가 많은 작품이다. 일본에서도 1999년 OVA(오리지널 비디오 애니메이션)가 발매되었고, 1998년부터 2004년까지 여러 권의 라이트노벨로 만들어질 만큼 인기를 끌었다.
[브레이크 에이지]는 ‘1990년대에 상상한 2000년대’를 그린 작품으로, 그로 인한 미래 예측의 한계도 엿보이지만 놀랄 만큼 비슷한 예상도 많다. 예를 들어 작중에 등장하는 [데인저 플래닛]과 같은 통신대전형 체감 게임은, 실제로 2006년 일본에 등장한 [기동전사 건담: 전장의 유대]를 통해 실현되었다. 또한 인터넷 신문, 영상 메일 등 이 작품에서 예언된 일들이 지금 이루어졌음을 알 수 있다.

오랫동안 기다려 온 독자들을 위한 한국어판만의 보너스

이번 3권에도 독자들을 위한 특별 부록으로 작가가 한국어판만을 위해 새로 그린 VOL.28의 뒷이야기가 추가되었다. 캐릭터의 상세한 프로필이 적인 ‘캐릭터 데이터 일람표’ 외에도 작가의 데뷔 초기에 그렸던 단편 2개와 일본 막부 시대를 배경으로 [브레이크 에이지]의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특별 단편도 독자들을 위해 수록하였다. 또한 일본 단행본에서도 숨겨져 있었던 각 권의 컬러 페이지도 모두 그대로 살려 선보일 예정이다.

[저자소개]

저자 : 바토 치메이
저자 바토 치메이 (ち?めい, Zhiemay Batow)는 일본 오카야마 현에 거주하는 만화가. 1991년 오카야마에 본사를 둔 게임 판매회사의 프랜차이즈 샵 ‘wanpaku’의 월간지 「팟쿤폿케」에 게임만화 『형제 신기』를 연재. 본작 『브레이크 에이지』는 대표작이자 첫 연재작. ‘STUDIO NEM’은 만화가 바토 치메이와 남편인 나베모토 체이알을 중심으로, 만화와 라이트 노벨 등을 창작하는 만화 스튜디오의 명칭이다.

역자 : 김완
역자 김완은 77년생 남자. 서울 태생. 「브레이크 에이지」 1권이 나왔을 때는 게임 개발자 지망생이었지만 완결 때는 어느덧 개발자가 되어 있었다. 「B.A.」로 장래의 꿈을 키우고 「B.A.」로 현업의 고난을 위로받았던 청년이 15년이 지나 「B.A.」를 번역하고 있다니, 인연이란 참.

[목차]

VOL.25 DANCING WITH THE GHOST 1
VOL.26 DANCING WITH THE GHOST 2
VOL.27 DANCING WITH THE GHOST 3
VOL.28 DANCING WITH THE GHOST 4
FLASHBACK 1
FLASHBACK 2
FLASHBACK 3
FLASHBACK 4
VOL.30 BATTLE GIRL BLUE
VOL.31 HOUR JAMMING
한국어판 특별 부록:
VOL.28+0.5 DANCING WITH THE GHOST
부록: 캐릭터 데이터 일람표
특별단편① (불애익구외지):막부말 꼭두각시전
칼럼: 「브레이크 에이지」가 가진 의의
특별단편② LAST STOP
특별단편③ 용자외전

[추천사]

“콕핏에 앉아 로봇을 조종해서 적과 싸우는 것은, 영원한 남자의 로망. (중략)…그리고 사이리 씨의 패션이 매우 훌륭해서 키리오 군이 아니더라도 반할 것 같습니다. 그 감성은 역시 여성 작가답다고 생각했는데, 실은 로봇도 본인이 직접 그리셨다고 해서 깜짝 놀랐습니다.”
-아카마츠 켄 / 만화가, [러브 히나], [네기마] 만화가 겸 J코미 대표

“인간형의 로봇은 인간을 행복하게 만들기 위해 존재한다.”
작중의 이런 문구가 SF&판타지 도서관이 추구하는 목적이기도 합니다. 인간 형태의 로봇이 효율적이건 아니건, 사람들을 즐겁게 해줍니다. 그리고 즐거움은 행복으로 이어지죠. 그것이 이 작품의 진정한 주제일지도 모릅니다.
-전홍식 / SF&판타지 도서관 관장

[브레이크 에이지]는 ‘가상 세계로서의 게임’을 그린 만화이자, 로봇 만화의 고전, 연상연하 커플의 러브 코미디 학원물, 여장 미소년의 추억(?) 등, 현대로 이어지는 다양한 만화적 ‘코드’를 만들어낸 작품으로서 좀 더 평가받아야 마땅한 작품.
-선정우 / 만화칼럼니스트

SF는 세련된 예언 같은 미래상을 보여주는 문학이 아니라 그 미래상으로 현대의 우리에게도 통하는 메시지를 제시하는 문학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메시지가 오래 살아남을수록 명작인 것이겠죠. 그런 기준에서 봤을 때, 제게 있어 [브레이크 에이지]는 여전히 명작입니다.
-김완 / 번역가, [바다가 들린다] [은하영웅전설] [아키라] [소드 아트 온라인] 등

‘일본보다 한국에서 더 유명한 만화’, ‘이 만화 덕분에 게임업계로 투신한 사람들이 다수’ 등 수많은 입소문과 전설을 낳은 작품.
-[월간 게이머즈] 2014년 3월호 기사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