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82 2 3667 2653 imageframe@hanmail.net

곰선생의 고만해(소설편)

곰선생의 고만해(소설편)

고전만화해제, 청소년을 위한,고전문학 만화 해제,소설편

  • 이정호

  • 13,500원

[책소개]

고전 문학이 어렵다고? 고(전) 만(화) 해(제)로 재미있게 배운다!

만화로 보는 재미있는 고전소설 『곰선생의 고만해: 소설편』. 고전의 ‘재미’를 알려주고자 곰선생은 어려운 한자도 지루한 해설도 없는 고전 책을 집필하였다. 읽고 난 후 기존 작품의 이해와 군담 소설, 적강소설, 가전체 소설 등 어려운 소설 분류 용어까지 확실히 알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풍자와 해학이 가득하고 작품에 대한 유쾌한 해설은 고전 읽기의 재미를 추가한다.

[저자소개]

저자 : 이정호
저자 이정호는 성균관 대학에서 국문학을 전공하고 만화가를 희망했다. 오랜 시간 학원 강의와 만화가 활동 병행한 작가이자, 선생님이다.성인 순정 만화 ‘나인’으로 상업만화잡지 데뷔했고 언더그라운드 만화잡지 ‘핫툰’에서 활동했으며, 애니메이션 센터 사전 제작 지원 공모 우수상을 받았다. 현재 학원 강사로 재직하며 국어 수업과 만화의 교집합 찾기에 골몰 중이다.

그림 : 김경호
그린이 김경호는 성균관 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하고 만화가를 희망해 만화기자로 시작했으며 기존 상업화된 만화와는 다른 만화를 창작하며 작품 활동을 해왔다. 1992년 시사만평 주간만화로 데뷔했으며, B급 상영관(나인, 1998)/ 돌아온 조단(초록배매직스, 2000)/스포툰(스포츠서울, 2001)/바람난 파이터(경향신문 만화섹션 펀, 2004) /곰선생의 고만해(길찾기, 2006) /귀신장군 무동이(길찾기, 2008) 등의 작품이 있다.

[목차]

고대시가
공무도하가 9·황조가 14

향가
제망매가 27

고려가요
동동 45·가시리,서경별곡 59·정과정곡 77

악장
용비어천가 89

한시
곡자 110·송인 113·이십수아 115·추야우중 118

시조
충의와 절개 단심가·방 안에 켜 놓은 촛불 132
사랑과 그리움 마음이 어리석은 후니·
아아, 나의 일이여·묏버들 가려 꺾어 133
자연친화와 풍류 말 없는 청산이요·
산촌에 눈이 오니·강산 좋은 경치를 134
평민들의 사설시조 서방님 병들어 두고·
두꺼비 파리를 물고 136
전가팔곡 147
어부사시사165

가사
고공가 189·관동별곡 207·규원가 221·누항사 237
사미인곡 253·상춘곡 271·용부가 291

고전수필
수오재기 311·조침문 325
박지원의 수필 일야구도하기 343·통곡할 만한 자리 350

민요
시집살이 노래 365·논메기 노래 379·잠 노래 389

판소리
적벽가 403

함께 읽어도 좋은 작품 소개
구지가 21
안민가 38
정석가·청산별곡 72
만분가 83
신도가 103
한시 작품 더 읽기 123
시조 작품 더 읽기 143
타맥행 158
강호사시가 181

고공답주인가 199
연행가 216
빈녀음 233
선상탄 247
속미인곡 265
면앙정가 285
우부가 301

차마설 321
규중칠우쟁론기 335

호민론 357
시어머님 며늘아기 미워 376
베틀 노래 385
강강술래 395

수궁가 412

[출판사 서평]

치밀한 기획과 방대한 사전 준비로
출간 당시부터 큰 화제를 몰고 온 [고만해]

곰선생의 귀환

2007년, 고전 문학에 대한 학생들의 두려움을 누구보다 잘 알던 글쓴이와 그린이가 의기투합, 현장의 선생님과 학생들에게 샘플을 보여주며 몇 차례나 검토를 거듭한 출판 팀의 노력이 모여 ‘곰선생의 고만해’가 출간되었다.
이후 ‘고만해’는 어렵고 힘든 고전 문학 수업에 지친 학생들과 원문 암기와 해설 위주의 교재 때문에 맘 졸이던 선생님들에게 걱정을 덜어줄 또 하나의 교재 역할을 해왔다. 때문에 특별한 홍보 없이 직접 책을 읽은 사람들의 입소문만으로 큰 반향을 일으켰고, 2016년에 또 새로운 모습으로 나타났다.

고만해 소설편은 어려운 한자도 없고, 지루한 해설도 없다. 읽고 난 후에는 기존 작품의 이해 뿐 아니라 오히려 군담 소설, 적강 소설, 가전체 소설 등 어려운 고전 소설 분류 용어까지 확실히 알 수 있게 한다. 작품에 대한 유쾌한 해설은 여전히 쏠쏠한 즐거움을 주고, 많은 작품 감상을 통해 넓어진 문학 상식은 ‘고만해’의 새로운 강점이다.

곰선생의 취지

‘재미’를 알려주고 싶었다. 사실, [춘향전]이나 [조웅전]이 어떤 소설인가? 그때 당시만 해도 가장 잘나가던 이야기들이 아닌가? [해리 포터]가 부럽지 않은 최고의 인기소설이었다. 다시 말하면, 그 작품들에는 분명한 ‘재미’의 요소들이 있었던 것이다. 만약 독자들이 그 재미를 알아 버린다면 읽지 말라고 해도 밤새워 읽어버릴 것이다. 소설은 원래 그런 것이 아니었던가. 고전이 어려워 기피하는 현실과, 고전을 읽어야 하는 당위성 사이는 태평양만큼 넓고도 아득하다. 우리에겐 그 바다를 건너갈 배가 필요하다. 그리고 그것을 통해 모험과 즐거움으로 가득 찬 항해를 할 수 있다면 더욱 좋을 것이다.

‘고만해’를 읽어봤더니……

만화로 보는 고전소설, 재미에 밑줄 쫙~ ‘고전 읽기’ 고문은 이제 그만
8~10쪽씩 실은 28편 풍자·해학 가득, 주요 내용 콕콕 집어주고 해설까지
세상만사 다 그렇지만, 공부는 재미있어야 잘할 수 있다. 책읽기가 즐겁고, 문제 풀기가 신나고, 배움이 보람 있다고 느낄 때 절로 된다. 그러나 현실은 어디 그런가. 21세기 초절정 경쟁 사회로 달려가고 있는 대한민국 하늘 아래서, 대학입학이라는 절체절명의 관문을 통과해야만 하는 수험생들에게 공부는 피할 수 없는 ‘의무과업’일 뿐이다. 그중에서도 수능과 논술에 지문이 나올지도 모른다는 이유로 필독을 강요받는 ‘고전’은 학생들에게는 물론 교사들에게도 ‘고문’이 된 지 오래다.
그런 점에서 ‘재미’를 핵심으로 내세운 이 책의 처방은 정확해 보인다. 우선 제목부터가 ‘골 때린다’. ‘곰선생의 고만해?’ 고전공부 그만하라고? 자세히 보니 ‘고(전) 만(화) 해(제)-소설편’이다. 낚였다. 표지 그림도 심상치 않다. 얼핏 김홍도류의 옛 서당 정경처럼 보이는데, 어찌된 일인지 웃는 얼굴로 도열해 있는 학동들 사이에서 훈장님은 울상을 짓고 있다. 훈장님 자리는 똘똘한 천재형 안경을 끼고 넥타이에 빨간 재킷 차림의 ‘곰선생’이 턱하니 차지하고 있다. 고전의 위엄 내지는 고리타분함을 포장에서부터 확 벗어 던진 셈이다

[추천평]

고전이라면 ‘대략난감’하다구? 그런 너희들 때문에 이 선생님은 ‘안습’이다! 또래언어들보다도 더 쉽고 가깝게 와 닿는 만화로 보는 고전문학이 있다는 사실을 널리 알리겠노라.
조주희 (목일중학교 교사)

고전소설이 재밌다고 말하는 이 ‘고만해’도 역시 재미있다. 김경호씨는 10년 전부터 계속 관심을 가지고 있던 만화가였다. 그 관심과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시서화, 속담, 다양한 자료를 이리저리 얽어매어 독창적이고 잔잔한 유머로 고만해를 더욱 재미있게 만들었다. 김홍도의 그림을 패러디하여 고루한 고전소설 읽기를 요구하는 훈장서생을 매로 다스리는 표지그림만 봐도 선뜻 손이 간다. 그리고 책을 열면 그런 고급스러운 즐거움이 책갈피마다 배여 있다.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한마디만 한다면 국어선생인 나도 읽지 못한 고전소설 몇 가지가 이 책에는 소개되어 있고, 이 책을 보면서 읽지 못한 고전소설을 읽어보고 싶은 충동감에 휩싸였다는 말로 추천을 대신한다.
서영미 (영원중학교 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