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82 2 3667 2653 imageframe@hanmail.net

가출천사 육성계약 2

가출천사 육성계약 2

빼앗긴 세상을 되찾기 위해 필요한 자는 누구인가?

  • 박제후

  • 7,000원

[책소개]

『가출천사 육성계약』 제2권. 서열 제1위 메타트론의 화신, 노량진을 기반으로 몬스터들과 정면승부! 하지만 기득권에 잠긴 사람과 천사들은 몸보신에 바쁘고… 빼앗긴 세상을 되찾기 위해 필요한 자는 누구인가?

[저자소개]

저자 : 박제후

작가의 상상력으로 독자와 소통하기 위해선 작품의 토대가 되는 세계관의 설정에 엄밀해야만 한다. 잘 짜인 세계관은 작품을 읽어내기 위한 최소한의 조건이자 작가와 독자 간의 약속과도 같은 것이다. 이런 점에서 볼 때 아직 독자에게 생경한 이름일 박제후는 준비된 작가이다. 작가 자신이 오랫동안 중세의 로망스에 천착해 왔음을 반영하듯 그의 작품 전반을 떠받치는 세계관은 읽는 이로 하여금 혀를 내두르게 할 만큼 단단하고 튼튼하게 조직되어 있다. 작은 어긋남도 쉽게 허용하지 않는 그 고집스러운 면모가 별처럼 많은 신인 작가 중 그를 특별하게 만들어 주는 것이다. 하지만 기초 공사만 튼튼히 한다고 해서 한편의 소설이 완성되는 것은 아니다. 깊고 깊은 뿌리 위에 나무를 세우고 잎사귀를 피우는 고된 작업이 뒤따라야 하는 것이다. 이때 어떤 나무가 될 것 인지, 어떤 잎사귀를 틔어 올릴지를 결정 하는게 바로 그 작가만이 가지고 있는 장기가 아니겠는가. 저자의 장기는 귀청이 찢어질 듯한 전장의 소음을 있는 그대로 독자의 귀에 전달해 낸다는데 있다. 소설 첫 페이지를 펼치는 순간, 적의 성을 향해 진군하는 대규모 병력의 진군 소리가 지면을 넘어 방 안을 울릴 것이며 허공을 가로질러 빗발치듯 쏟아지는 화살의 폭풍에 전율하고 말 것이다. 지축을 울리는 기마대의 말발굽 소리가 그 뒤를 이을 때 즈음이면 독자는 지금 자신이 전장의 한가운데 서 있는 건 아닐까, 착각하게 되리라. 생동감 넘치는 묘사력의 기원이 어디에서 비롯되었는지 이 자리에서 낱낱이 파헤칠 수는 없겠으나 적어도 한 가지는 알 수 있다. 소름 끼치는 그 필력이야 말로 박제후라는 이름이 일으킬 파문의 절대 요인임을 말이다 장르 문학계의 파문이 될 낭만적 서사의 기록자 박제후. 이번 여름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생산적인 작업은 마로 이 놀랍도록 고전적인 신인의 행보를 지켜보는 일이 될 것이다.

그림 : ICE

[작가의 말]

물리학자 존 아치볼트 휠러가 말했습니다.
“모든 건 정보에서 존재로 귀결된다”고. 하면 2D히로인도 우리와 같이 이 세계에 존재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다만 정보량의 부족으로 모니터 속에만 살고 있지요. 그런데 인공지능이 출현해 이 부족한 정보량을 메워 준다면 어떻게 될까요? 여러분, 건강하게 오래 사십시오. 어쩌면 굉장한 미래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지 모릅니다.
– 저자 박제후

2권도 잘 부탁드립니다!! 봐주시는 모든 분들 언제나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 일러스트 ICE

[목차]

1. 닭의 울음소리를 잘 내는 사람과 개의 흉내를 잘 내는 좀도둑
2. 부서지고 꺾어진 곳에 희망이 있으니, 그대 부디 눈물을 흘려다오
3. 하늘에 별이 저렇게 많은데
4. 치킨이 식기 전에 돌아오겠소
5. 비록 태양이 뜨겁고 눈이 부셔도
6. 그대는 누구보다도 기위한 인간이 될 것이다
에필로그
외전―여름의 천사들

[출판사 서평]

서열 제1위 메타트론의 화신,
노량진을 기반으로 몬스터들과 정면승부!
하지만 기득권에 잠긴 사람과 천사들은
몸보신에 바쁘고…
빼앗긴 세상을 되찾기 위해
필요한 자는 누구인가?
적과 아군의 암투 속에 전쟁은 계속된다.

- 주요 등장인물 –

유제아
대천사 메타트론의 화신. 하나 남은 누나와 가족처럼 여기는 메타트론을 끔찍이 생각한다. 생존도 중요하지만 누군가 자신을, 자신이 소중히 여기는 걸 건드린다면 참지 않는다!

메타트론
처음 만난 사람에겐 차가운 편. 전투 같은 자기 전문분야에선 최고 수준이지만 다른 부분에선 백치미 경향이 있음. 평상시에는 가벼운 거짓말에도 쉽게 속는 등 귀여운 모습도 보여준다.

미카엘라
서열 2위의 대천사. 겉모습은 사랑이 가득한 누님 스타일이지만 속에는 말 못할 고민을 담아두고 있다. 과거엔 메타트론과 친우였지만 지금은 사이가 멀어졌다. 관계회복을 위해 고민하는 중.

스이엘
미카엘라를 따르는 천사. 유제아를 처음 봤을 때부터 이것저것 챙겨주는 편. 스스로는 바보라고 하지만 의외로 속이 깊다.